KLPGA 대상·상금왕 싸움보다 더 뜨거운 시드 확보 경쟁

기사입력 : 2018.11.09 17:45:30   기사수정 : 2018.11.12 09:56:0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상금랭킹 57·61위 최혜용·김초희, ADT캡스 챔피언십 1R 1, 2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ADT 캡스 챔피언십은 시즌 최종전이다.

상금왕, 대상, 평균 타수 1위, 다승왕 등 각종 개인 타이틀이 이 대회 결과에 따라 주인이 결정된다.

상금왕은 이정은(22)과 배선우(24), 대상은 최혜진(19)과 오지현(22), 평균 타수 1위는 이정은과 최혜진이 다툰다.

이정은, 배선우, 최혜진, 오지현은 이 대회 우승이면 다승왕 타이틀도 거머쥔다.

우승 트로피를 받아쥐면 무조건 2관왕에서 3관왕까지 노릴 수 있다.

하지만 9일 경기도 여주 페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들 '빅4'는 우승 경쟁에서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그나마 배선우가 1언더파 71타로 공동 13위에 올랐을 뿐 최혜진은 1오버파 71타, 오지현은 2오버파 74타, 이정은은 3오버파 75타로 중위권 이하로 밀렸다.

개인 타이틀 경쟁이 싱겁게 막을 내릴 가능성이 커졌다.

짜릿한 역전극이나 통쾌한 굳히기 등 흥미진진한 개인 타이틀 경쟁은 기대하기 어려운 형국이 됐다.

반면 내년 시드 확보를 놓고 벌이는 '생존경쟁'은 첫날부터 뜨겁다.

KLPGA투어는 이 대회 종료 시점 상금랭킹 60위에게 내년 시드를 준다. 상금랭킹 60위에서 70위 사이 선수들에게는 이 대회가 물러설 곳 없는 벼랑 끝 승부다.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선 최혜용(28)은 상금랭킹 57위. 60위 이내 고수는 안정권이라고 하지만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처지다.

최혜용을 1타차로 추격한 김초희(26)는 상금랭킹 61위로 이 대회에 출전했다. 어떻게 해서든 60위 이내에 진입하려면 상위권 입상이 절실하다.

상금랭킹 59위 김보경(32)도 3언더파 69타를 쳐 상위권 입상의 발판을 마련했다.

투어 최고참이자 최다 경기 출장 기록을 이어가는 김보경은 "끝까지 집중해야 할 것 같다"면서 "(상금) 순위가 비슷한 선수들과 경쟁은 신경 쓰지 않고 내 플레이에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보경은 "다른 선수들 잘 쳤더라"며 '다른 선수' 성적에 신경이 곤두서 있음을 감추지 못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