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골프장 25곳, 맹독성 농약 검출 안 돼

기사입력 : 2018.08.07 15:01:36   기사수정 : 2018.08.07 15:23:3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북도는 도내 골프장에서 농약 잔류량을 검사한 결과 맹독성 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7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25개 골프장의 잔디와 토양, 최종 방류수 등에서 시료를 채취해 농약 잔류량(28종)을 검사한 결과 법적 규제대상인 고독성이나 사용 금지 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골프장에서는 해충이나 전염병 등 방제를 위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맹ㆍ고독성 농약은 사용이 금지돼 있으나 잔디용의 보통 및 저독성 농약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일부 골프장에서 잔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저독성 일반 농약(살균제)이 검출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