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꺾은 246위 포터…`발목 골절 불운` 극복한 오뚝이

기사입력 : 2018.02.12 10:34:44   기사수정 : 2018.02.12 10:55:1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우승한 테드 포터(미국)는 "믿을 수 없다. 힘든 나날이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포터는 지난 2012년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우승 이후 무려 5년 7개월 만에 PGA투어 대회 정상에 다시 섰다.

올해 34살의 포터는 PGA투어에서 그동안 잊힌 존재였다.

2012년 첫 우승을 거뒀을 때만 해도 장래가 촉망되던 신예 선수였지만 2014년부터 불운이 시작됐다.

호텔 근처에서 발을 헛디뎌 넘어진 그는 오른쪽 발목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포터는 "참 말도 안 되는 황당한 사고였다"고 회상했다.

후유증은 컸다. 수술을 받고 재활에 나섰지만 다시 코스로 돌아오는데 꼬박 2년이 걸렸다.

PGA투어 카드를 잃은 그는 2부투어인 웹닷컴투어에서 뛰어야 했다. 작년에 웹닷컴투어 상금랭킹 14위로 간신히 PGA투어에 복귀했다.

하지만 PGA투어는 녹록지 않았다. 8개 대회에 출전해 6번 컷 탈락했다. 컷을 통과한 대회에서 거둔 성적이라야 공동 13위와 공동 73위에 불과했다.

그는 AT&T 프로암 최종 라운드에서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맞대결을 펼쳤다.

그러나 세계랭킹 246위의 그는 존슨의 이름값이 움츠러들지 않았다. 그는 지금까지 출전한 PGA투어 대회에서 절반은 컷 탈락했지만 존슨은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17승을 올린 비교 불가 대상이었다.

존슨의 무시무시한 장타 앞에서 주눅이 들지도 않았다. 존슨은 PGA투어 장타왕을 다투지만 포터는 장타 순위 178위(평균 286.8야드)에 불과하다. 그는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이 열린 토리파인스 골프클럽은 비거리가 짧은 자신에게 불리한 코스지만 한 푼이라도 더 벌려고 출전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선글라스를 낀 채 무표정한 얼굴로 묵묵하게 경기를 펼친 포터 앞에서 오히려 먼저 무너진 쪽은 존슨이었다.

6번홀까지 2타를 줄인 포터가 7번홀(파3)에서 칩샷 버디를 잡아내자 3타 뒤진 존슨은 더는 추격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

포터는 7번홀 버디 이후 11개홀을 파로 막아내며 5년 만에 찾아온 우승 기회를 꽉 붙들었다.

포터는 이날 우승으로 2년 동안 PGA투어 카드를 확보했고 마스터스 출전권도 손에 넣었다.

지금까지 PGA투어에서 벌 상금 총액의 절반가량인 우승 상금 133만2천 달러라는 거액을 받았다. 세계랭킹도 80위권으로 뛰어오른다.

불운과 역경에 굴하지 않고 달려온 끝에 맺은 달콤한 열매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