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 파 4홀 1온5퍼트로 더블보기

기사입력 : 2018.02.10 11:42:15   기사수정 : 2018.02.12 10:16:3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때 타이거 우즈(미국)의 가장 유력한 후계자로 꼽히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시원한 장타는 일품이지만 그린에서 애를 먹곤 했다.

매킬로이는 10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페블비치 프로암 2라운드에서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몬터레이 페닌슐라 컨트리클럽 쇼어 코스(파71) 5번홀(파4·349야드) 티박스에 올라선 매킬로이는 드라이버를 힘차게 휘둘렀다. 볼은 똑바로 날아가 그린 앞 프린지에 사뿐히 내려앉았다.

홀과 거리는 제법 남았지만 퍼터로 굴린 볼은 홀을 2m 가량 지나쳤다.

어렵지 않게 버디를 잡아낼 것으로 예상됐지만 뜻밖의 상황이 벌어졌다.

버디 퍼트는 1m 가량 홀을 지나쳤다. 파퍼트가 또 1m 가량 홀을 지나갔다. 보기 퍼트마저 홀을 비켜갔다.

함께 경기하던 매킬로이의 아버지 게리는 고개를 돌렸다.

결국 더블보기로 홀아웃한 매킬로이는 한 손은 허리춤에, 한 손은 머리를 감싼 채 한동안 움직이지 않았다.

골프다이제스트는 그나마 프린지에서 퍼터를 쓴 건 퍼트 개수에 포함되지 않아서 공식 기록에는 2온4퍼트라는 게 위안이라고 꼬집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매킬로이는 이 더블보기 이후 7번(파3), 8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내 3오버파 74타를 적어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