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유럽여자투어 개막전 `오츠 빅 오픈` 우승

기사입력 : 2018.02.04 18:27:59   기사수정 : 2018.02.05 10:08:2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주 교포 이민지(21)가 호주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개막전 '오츠 빅 오픈'에서 4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민지는 4일 호주 서틴스 비치골프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9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신인 캐리스 데이비드슨(호주·8언더파 284타)을 5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2라운드까지 노 보기 플레이를 펼친 이민지는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로 새해 첫 우승을 장식했다.

이민지는 2014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민지는 이 우승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승을 포함해 프로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이민지는 "2018시즌 첫 대회를 우승으로 시작해 몹시 기분이 좋다"면서 "앞으로 펼쳐지는 대회에서도 매 경기 집중하고 최선을 다해 계속해서 좋은 플레이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