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타이거 우즈, 발스파챔피언십서 공동 2위까지 점프

기사입력 : 2018.03.10 13:34:11   기사수정 : 2018.03.10 14:03:1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3)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스파챔피언십(총상금 650만 달러) 공동 2위까지 뛰어올랐다.

우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우즈는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브랜트 스네데커, 라이언 파머, 캘리 크래프트(이상 미국),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공동 2위로 마쳤다.

1576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타이거 우즈. 사진=AFPBBNEWS=News1
코리 코너스(캐나다)가 버디 4개에 더블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로 2타차 선두(6언더파 136타)를 지켰다.

한국선수들은 대체로 부진했다. 김민휘(26)는 버디 1개에 보기 4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쳐서 순위가 28계단 내려간 공동 30위(이븐파 142타)로 마쳤고, 김시우(23)는 이글 하나에 버디 2개, 보기 3개에 더블보기 하나를 묶어 1오버파 72타로 마치면서 10계단 내려간 공동 38위(1오버파 143타)에 머물렀다. 강성훈(31)은 이븐파 71타를 치면서 공동 67위(3오버파 145타)로 예선을 통과했다. 안병훈과 배상문은 컷에서 탈락했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