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88) 톱골퍼들의 티샷 전 준비 | 연습장서도 필드처럼 첫 샷은 드라이버로

기사입력 : 2018.11.26 09:08:00   기사수정 : 2018.11.26 10:39:1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번 홀부터 멋진 드라이버샷이 나오고 퍼팅 거리감도 딱 맞아떨어진다면 이보다 더 기분 좋은 일이 없습니다. 사실 1번 홀 티샷은 톱골퍼에게도 가장 긴장되는 순간입니다. 그래도 프로골프 대회를 보면 드라이빙 레인지가 있어서 선수들은 드라이버샷부터 퍼팅까지 몸을 풀고 나가니 덜 부담스럽죠.

주말골퍼들은 어떻게 할까요. 겨울이 다가오며 마음이 급해질 주말골퍼들을 위해 톱골퍼들의 ‘출발 전 준비 방법’을 알아왔습니다. 꼭 여유 있게 골프장에 도착해 준비운동을 하며 알려드린 방법을 따라 해보세요.

가장 부담스러운 것은 역시 드라이버샷입니다. 느낌이 가장 떨어져 있는 샷이고 첫 번째로 해야 하기 때문에 몸이 말을 듣지 않습니다.

7378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장타자’ 김민선은 “드라이버 빈 스윙 연습을 하면서 ‘올바른 느낌’을 찾아라”라고 합니다. 김민선은 “정타와 장타는 팔과 몸통의 일체감에서 나오는데 첫 홀에서 잘못된 스윙을 하면 이후로도 감각을 찾기 힘들다. 겨드랑이만 옆구리에서 떨어뜨리지 않는다는 느낌으로 반복해 빈 스윙을 하면 느낌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여기에 과도하게 커지는 스윙 궤도도 방지할 수 있죠. 한 가지 더. 김민선은 “자신만의 스윙 느낌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만약 첫 홀에서 체중 이동이 잘되지 않는다면 ‘왼 발가락을 밟아주는 느낌으로 다운스윙’을 해보면 효과가 있다”고도 알려줍니다.

첫 홀 전 빈 스윙 때 찾아야 할 느낌이 더 있습니다. 긴장하면 스윙이 갑자기 빨라지거나 팔로만 스윙을 해서 몸이 뒤집어지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이를 막을 방법으로 이승현은 “스윙 연습을 할 때 일정한 힘으로 반복해야 한다. 무조건 힘차게 휘두르면 실제 스윙에서는 아무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70~80%의 힘으로 스윙을 반복하는 느낌을 찾고 실제 첫 티박스에서도 이 느낌으로 스윙을 하는 습관을 들이면 절대로 미스샷이 나오지 않는다. 첫 홀에서 OB가 나거나 생각지도 않은 방향으로 날아가는 것보다는 10~20m 짧게 보내는 것이 더 실용적이다”라는 게 이승현이 들려주는 해법입니다. 일정한 스피드와 힘을 점검하라는 것입니다.

스윙 궤도도 중요하겠죠? 이승현은 목표 방향으로 아이언을 하나 놓고 그 위로 드라이버 헤드가 지나가게 스윙 연습을 하는 게 효과가 아주 좋다고 단언합니다.

73782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1번 홀은 그린에서도 애를 먹습니다. 거리감에 대해 손에 느낌이 없으니까요. 퍼팅 연습은 주말골퍼들도 연습 그린에서 할 수 있습니다. 오지현은 “라운드 직전 10분 동안 눈을 감고 1~2m 퍼트를 반복해서 연습하면 몸에 부드러운 스트로크를 입력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사실 가장 중요한 것은 연습한 스윙과 템포, 힘 등을 실제 필드에서도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실제처럼 연습하는 것. 이 부분은 ‘박인비의 연습법’을 따라 해도 좋습니다.

많은 분이 연습장에 가면 웨지부터 드라이버까지 순서대로 연습을 합니다. 이제는 긴 클럽에서 짧은 클럽으로 연습을 해보세요. 가장 몸이 안 풀렸을 때의 드라이버샷. 바로 ‘1번 홀 티샷’과 똑같은 느낌입니다. 첫 번째 스윙을 드라이버로 하는 것. 박인비도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이렇게 합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84호 (2018.11.21~11.27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