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86) 김아림의 ‘묵직한 드라이버샷’ 당구 ‘오시(밀어 치기)’ 타법으로 몸통 회전

기사입력 : 2018.11.12 09:30:09   기사수정 : 2018.11.12 10:39:3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구’에서 드라이버샷 느낌과 가장 비슷한 것은 뭐라고 생각하세요? 볼 밑을 깎아 치거나 양쪽 끝 부분으로 회전을 거는 느낌? 아니면 볼 정중앙을 힘차게 때리는 느낌?

당구와 골프. 연관성이 없어 보이지만 ‘연구하는 장타자’ 프로골퍼 김아림이라면 드라이버샷을 당구처럼 이해하기 쉽도록 설명해주지 않을까 싶네요.

김아림은 프로골퍼 사이에서도 자신의 스윙이나 샤프트 종류 등에 대해 연구를 많이 하고 지식도 많은 골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드라이버샷 잘 치는 법’에 대해 자신만의 이론이 확실하게 잡혀 있습니다.

김아림이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평균 260야드 가까운 장타를 때리는 것은 잘 아시죠?

드라이버샷과 당구의 상관관계를 그의 표현을 빌려 설명해드리겠습니다.

7073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흔히 당구에서 오시(밀어 치기)를 할 때 큐를 쭉 밀어 칩니다. 볼을 맞춘 뒤 드라이버 헤드가 앞으로 쭉 던져지는 것과 비슷하죠? 한 가지 더. 밀어 치기를 할 때 당구공을 맞춘 뒤에도 일정한 힘이 계속 가해지는 것처럼 드라이버샷을 할 때에도 볼을 ‘딱’ 하고 때리는 느낌이 아니라 ‘쭉’ 치는 느낌인 것이죠.

이렇게 하면 뭐가 달라질까요. 김아림은 “이렇게 드라이버 헤드가 볼을 맞힌 뒤에도 밀고 나가는 느낌으로 샷을 하면 볼이 깎여 맞거나 덜 나가지 않고 예전보다 훨씬 묵직하게 날아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하네요.

묵직하다는 말은 다운스윙을 하며 만든 에너지가 손실 없이 볼에 고스란히 전해진다는 것입니다. 이제 감이 좀 오나요? 그렇다고 온몸으로 볼을 밀면 안 됩니다. 드라이버 헤드가 볼 앞뒤 50㎝ ‘임팩트 구간’에서 볼을 밀고 나가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정타에 에너지 손실도 없으니 묵직한 장타가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한마디로 ‘볼 끝’이 살아 있게 됩니다.

김아림은 ‘머리를 고정해라’ ‘임팩트 순간과 임팩트 후 팔을 쭉 펴라’라는 얘기에 대해서도 자신에게 잘 적용하라고 합니다.

70735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평소 맨손으로 스윙 연습을 많이 하면 몸이 감각을 익히는 데 좋다. 어드레스 자세를 만든 뒤 오른손을 손등 방향으로 왼 팔꿈치 아래에 위치시킨다. 이렇게 하면 오른팔과 왼팔 윗부분은 몸통에 달라붙는다. 이후에 백스윙 동작을 하면 몸통이 꼬이는데 이때 왼팔을 살짝 굽혀준다. 그리고 다시 다운스윙을 할 때 팔이 고정돼 있으니 왼팔 아랫부분만 쓰게 된다. 이때 왼팔을 다시 살짝 굽혀주면 된다. 마치 팔을 쓰는 것 같지만 거울을 보고 이 동작을 해보면 ‘몸통 스윙’ 느낌을 갖게 된다”고 자세하게 알려주네요.

김아림은 “볼을 때리는 데만 집중하면 오히려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는다. 게다가 손을 쓰면 그때부터 정말 고치기 어렵다”고 말한 뒤 “큰 근육들만 이용해 이런 느낌으로 스윙하면 볼은 묵직하게 나가게 된다”고 덧붙입니다.

볼을 세게 때린다는 생각보다 드라이버 헤드로 밀고 나간다는 느낌. 연습장에서 한번 해보세요. 방향성과 거리 둘 다 잡을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82호 (2018.11.07~11.13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