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69) 장하나·이승현의 정교한 퍼팅 | 자신만의 템포로 거리감 익혀야 퍼팅 달인

기사입력 : 2018.07.09 09:18:30   기사수정 : 2018.07.09 10:18:1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은 어떻게 해야 퍼팅을 조금 더 잘할 수 있는지 LPGA 투어 골프퀸 장하나와 KLPGA 퍼팅 여왕 이승현으로부터 퍼팅 연습법과 퍼팅 확률 높이는 법을 알아왔습니다.

가장 기본은 장하나가 알려줍니다. 힘 빼기죠. 모두가 알지만 잘 못하는 것. 장하나는 퍼터를 잡는 그립 힘에 대해 “치약을 짤 때 치약이 나올 듯 말 듯한 강도로 잡아야 헤드 무게를 느끼고 자연스럽게 스트로크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견고하게 잡으려고 그립을 꽉 잡는 분들 많죠. 그런데 뜻밖입니다. 정말 퍼터가 흔들리지 않을 정도만 잡아야 하는 거죠. 이 느낌을 익히려면 연습을 많이 해야 합니다. ‘빈 스윙’을 하면서 스트로크 크기 조절, 템포 조절에 대한 감을 익혀야 하죠. 사실 프로골퍼들도 긴장이 될 때는 그립을 세게 잡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짧은 퍼팅을 놓치기도 합니다.

장하나는 또 그립을 유연하게 잡으면서 동시에 그립과 손목, 팔, 어깨 모두에 힘을 빼라고 합니다. 이를 위해 퍼터를 잡기 전 어깨를 축 늘어뜨려 상체에 힘을 빼는 노하우도 알려줬습니다. 이와 함께 “그립을 세게 잡으면 어깨에 힘이 들어가고 머리까지 움직여 제대로 된 퍼팅을 할 수 없다”고 강조합니다.

4304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핵심이 한 가지 더 있습니다. 보통 퍼팅을 할 때 프로골퍼들도 볼에 퍼팅 정렬 선을 긋고 합니다. 하지만 이 정렬 선은 때로는 독이 됩니다. 볼을 수직으로 내려다보지 않으면 목표 지점으로 정렬한 방향과 시선이 바라보는 방향이 달라집니다. 오히려 잘못 치는 원인이 될 수 있는 거죠.

그리고 정렬 선에 너무 집중하면 몸이 굳어서 거리감이 없어질 수도 있습니다. 장하나는 “볼에 정렬 선을 긋는 것보다 볼 앞쪽 한 뼘 앞에 가상의 지점을 정하고 그 지점을 향해 볼을 굴리면 조금 더 정확하게 퍼팅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이렇게 해야 볼을 칠 곳이 명확해지고 볼을 치는 것에 대한 집착보다는 부드럽게 자신의 스트로크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장하나는 “볼 뒤에서 얼마나 보낼지 스트로크를 몇 번 해서 거리감을 느낀 다음부터는 바로 어드레스를 한 뒤 자신을 믿고 상상했던 스트로크를 해야 한다”고 덧붙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눈으로 측정한 거리감이 몸에 머물러 있는 시간이 길어야 4초 정도다. 이 시간을 넘기면 애써 몸에 입력한 거리감이 사라지니까 시간을 끌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거죠.

43044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한 가지 더. 부드러운 퍼팅을 위해 ‘퍼팅 여왕’ 이승현의 방법도 함께 공부하면 더욱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이승현은 “퍼팅은 리듬이 가장 중요하다. 박인비 선수나 퍼팅 잘하는 선수들을 보면 리듬이 항상 일정하다”며 “긴 거리든 짧은 거리든 퍼팅하는 시간이 똑같아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템포와 동시에 스윙 크기도 함께 체크해야 합니다. 상상하는 거리를 설정해두고 거기에 맞게 백스윙과 폴로스루 크기를 1 대 1로 만드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몸이 기억을 합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65·창간39주년 특대호 (2018.07.04~07.10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