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이정은의 ‘포인트 레슨’ 체중이동·백스윙 때 오른쪽 고관절 접어야

기사입력 : 2018.01.08 09:18:49   기사수정 : 2018.01.08 10:51:2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7년 ‘전관왕 신화’를 썼던 프로골퍼 이정은이 드라이버샷부터 퍼팅까지 주말골퍼들이 고민하는 포인트들을 짚어줬습니다.

먼저 백스윙입니다. 백스윙을 할 때 몸이 뒤집어지는 사람도 있고 백스윙 크기가 너무 크거나 반대로 너무 작은 경우도 있습니다. 백스윙을 제대로 할 수 있는 ‘포인트’는 뭘까요. 이정은은 ‘명치’라고 답합니다. “클럽을 들어 올릴 때 명치가 계속 땅을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갖는다면 백스윙을 하며 몸통 꼬임이 풀리거나 오버스윙이 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이 느낌을 갖고 백스윙을 하면 백스윙 때 몸이 뒤집어지는 이른바 ‘역C자 백스윙 톱’을 방지할 수도 있습니다. 백스윙도 콤팩트해집니다. 명치가 땅을 바라보는 느낌을 유지하려면 몸통이 꼬아져야 하기 때문이죠.

다운스윙은 어떨까요. 일반적으로 뒤땅 고민을 하는 분이 많습니다. 이정은은 “다운스윙을 할 때 많은 분이 오른쪽 어깨가 떨어진다”며 “스윙의 기본은 ‘회전’이다. 백스윙 때 왼쪽 어깨가 턱 밑으로 왔다면 이후 오른쪽 어깨가 왼쪽 어깨가 있던 자리로 수평으로 회전해야 한다”고 설명합니다.

147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또 하나 중요한 팁이 있습니다. 올바른 백스윙 때 하체의 느낌을 갖는 법입니다. “백스윙을 할 때 확실하게 오른쪽으로 체중이 이동돼야 다시 왼쪽으로 오는 좋은 체중 이동을 할 수 있다. 백스윙 때 오른쪽에 체중을 제대로 실어주는 느낌을 갖기 위해서는 먼저 오른쪽 무릎을 어드레스 때 모양으로 고정시키고 이후 오른쪽 허벅지와 엉덩이의 연결 부분인 고관절을 접으면서 백스윙을 하면 체중 이동이 제대로 된다”는 게 이정은의 비결입니다. 지금 한번 백스윙 자세를 취해보세요. 보통 어드레스 때 잘 접혀 있는 오른쪽 고관절 부분이 백스윙 때 펴지는 분이 많을 겁니다. ‘고관절 접어주기’는 주말골퍼들의 스윙을 변화시킬 큰 포인트입니다.

어프로치는 어떤 ‘느낌’을 가져야 할까요.

1473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정은은 생크를 막기 위해서 머리를 고정하고 부드러운 스윙을 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연습장에서 웨지샷을 할 때 바닥을 ‘쿵쿵’ 소리가 나도록 찍는 분이 많죠. 어프로치샷 목표는 정확한 장소에 정확한 거리로 볼을 보내는 겁니다.

이정은은 “백스윙의 크기와 헤드 무게로만 볼을 쳐야 한다”며 “어프로치샷을 할 때 왼발과 오른발에 체중을 배분한 상태를 스윙 내내 유지해야 한다. 체중 분배가 된 상태가 무너지면 뒤땅이나 토핑이 잘 나게 된다”고 설명합니다. 연습장에서도 종종 토핑이나 뒤땅이 나오죠? ‘무게 배분’이 무너졌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퍼팅 자세도 교정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퍼팅을 할 때 양발 앞 발가락 끝선이 홀과 볼을 연결한 선과 평행이 돼야 합니다. 이정은도 이 부분을 강조합니다. 롱아이언 2개를 평행하게 놓고 양발 엄지발가락 부분이 닿게 놓고 쳐보면 느낌을 찾을 수 있습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40호 (2018.1.37~2018.1.9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