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34) 이경훈의 ‘드라이버샷 늘리기’ 오른쪽 어깨가 돌아야 거리가 늘어난다

기사입력 : 2017.10.30 09:21:1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은 한국 첫 PGA 투어 더 CJ컵에 출전한 PGA 투어 2부 투어 멤버인 이경훈의 ‘드라이버샷 비거리 늘리기’ 방법을 알아왔습니다.

이경훈은 국가대표로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 한국오픈 2연패, 그리고 2015년 코리안 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대표 골퍼입니다. 일본 투어에서도 우승을 맛봤죠. 지난해부터 이경훈은 PGA 투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PGA 투어 입성 꿈’을 향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7161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주말골퍼들의 비거리를 위해 이경훈 선수를 선택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경훈은 ‘완벽주의 골퍼’입니다. 특히 스윙에 신경을 많이 쓰고 연구도 많이 합니다. 최근에는 ‘완벽한 스윙은 없다’는 것을 깨닫고 상황에 맞는 최고의 샷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죠.

이경훈은 “장타를 치면서도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스윙 아크’를 늘리고 ‘중심축’을 유지하면 된다”고 명확하게 말합니다. 그런데 어려운 동작이죠?

프로골퍼들은 기본적으로 근력과 유연성 훈련을 많이 하기 때문에 백스윙을 할 때 몸통 꼬임을 잘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주말골퍼들은 그렇지 않죠.

“유연성이 떨어져 몸통 꼬임을 충분하게 만들지 못하면 어깨 회전도 덜 되고 스윙 아크도 작아진다”고 분석한 이경훈은 “이때는 방법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 방법은 바로 ‘백스윙을 할 때 오른쪽 겨드랑이를 벌려준다는 생각으로 하라’는 것입니다. 백스윙을 할 때 오른쪽 겨드랑이를 벌려준다는 느낌을 가져보세요. 그렇게 하면 오른쪽 어깨가 뒤로 잘 돌아갑니다. 자연스럽게 ‘스윙축’을 중심으로 한 꼬임이 잘 만들어집니다.

다음은 다운스윙이 중요합니다. 오른쪽 겨드랑이 즉, 팔꿈치가 벌어졌죠. 다운스윙을 할 때 ‘오른쪽 어깨’로 하는 느낌을 가져야 합니다. 팔로 친다면 엎어치는 스윙이 나옵니다. ‘오른쪽 어깨’로 다운스윙을 시작하듯 하면 스윙축도 좌우로 움직이지 않습니다. 제자리 회전을 하듯 강력한 헤드 스피드를 만들어낼 수 있죠.

71612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경훈은 “양손을 가슴에 모으고 좌우 회전을 할 때 느끼는 꼬임을 스윙에도 유지해야 한다. 손이 아닌 어깨로 볼을 친다는 느낌으로 다운스윙을 하면 힘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스윙 스피드를 최대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어깨로 임팩트를 하고 폴로스루하듯 느낌을 갖게 되면 임팩트 때 ‘스윙축’을 중심으로 왼쪽 어깨부터 클럽 헤드까지 일직선이 돼 정확한 임팩트가 나올 수 있습니다. 손을 너무 쓰지 마세요.

잠깐 서서 맨손으로 어드레스 자세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백스윙을 하면서 겨드랑이를 벌려준다는 느낌을 가져보세요. 오른쪽 어깨가 척추를 중심으로 뒤로 잘 돌아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느낌’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30호 (2017.10.25~10.3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