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27) 이승현의 2단계 퍼팅 루틴 | 그린 읽을 땐 천천히, 준비하면 바로 퍼팅

기사입력 : 2017.09.04 09:27:3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퍼팅 달인이라는 별명이 있는 선수가 이승현입니다. 이승현은 이달 초 제주에서 열린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며 퍼팅퀸의 위용을 잘 드러냈습니다.

이승현은 올해 퍼팅 감각이 들쑥날쑥해 고전했죠. 그런데 이날 ‘집 나갔던 퍼팅감’이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먼저 퍼팅 감각에 대해 얘기할 게 있습니다. 퍼팅 최고수로 불리는 박인비나 이승현 모두 퍼팅 감각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듭니다. 연습을 많이 하고 매번 똑같은 루틴을 해도 성공률이 다릅니다. 박인비의 스윙 코치자 남편인 남기협 씨는 퍼팅이 안될 때 분석을 위해 루틴 시간이나 어드레스 방향, 퍼터 페이스 모양, 스트로크 리듬 등을 꼼꼼하게 체크한다고 말한 뒤 “그런데 안되는 날은 그냥 안된다. 박인비도 잘 알고 있다. 그저 똑같이 연습하고 최선을 다하며 알 수 없는 감각이 돌아오길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입니다.

5916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승현도 똑같은 대답을 했습니다. 기술적으로 퍼팅 스트로크에 문제가 없는데 이상하게 되는 날과 안되는 날이 있다며 “너무 문제를 찾기 위해 변화를 주면 오히려 더 안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 나를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퍼팅 앞에서는 고수들도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사실 퍼팅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성공률을 높이는 방법은 있죠.

이승현은 예전에는 루틴을 할 때 그린 라이를 읽고 스트로크할 때까지 하나의 흐름으로 갔다고 합니다. 보통 22~28초 정도 걸리는 루틴입니다. 홀 앞과 뒤에서 그린을 읽고 볼 뒤에서 거리감을 익히는 빈 스윙을 한두 차례 합니다. 다음은 퍼팅 어드레스를 한 뒤 빈 스윙을 다시 두 번. 그리고 나서 볼을 칩니다. 이렇게 일정한 루틴이 있어야 어떤 상황에서도 일관성 높은 퍼팅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승현은 최근 이 루틴을 2단계로 만들었습니다. 슬로-퀵이죠. 그린 경사를 읽고 거리를 가늠하는 1단계 루틴은 고요하고 신중하게 합니다. 약 15~20초가량 걸립니다. 그리고 퍼팅 어드레스를 한 뒤에는 바로 퍼팅을 합니다. 주저함이 없어야 합니다.

이유는 한 가지입니다. 퍼팅 어드레스에 들어가 연습 스윙을 2차례 이상 하고 볼을 쳐야 할 라이를 다시 한 번 살피면서 가끔 의심이 생길 때가 있습니다. ‘이게 맞을까. 어, 약간 오른쪽인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죠. 생각이 많아지면 리듬이 깨지고 리듬 있게 볼을 굴리는 것이 아니라 때리거나 밀고, 당겨서 실수를 하게 됩니다. 잡생각이 들 시간을 주지 않는 것. 퍼팅 성공률을 높이는 방법입니다.

집에서 연습할 때에도 똑같이 해서 몸이 기억하도록 해야 합니다. 퍼터 페이스 정렬-스탠스를 선 뒤 발끝의 연장선을 목표 방향과 일치-심호흡-퍼팅. 어떠세요. ‘이승현표 2단계 퍼팅 루틴’. 한번 따라 해보세요.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23호 (2017.08.30~09.05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