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19) 임성재의 ‘쓸어 치기’ 볼 왼쪽에 놓고 낮고 길게 스윙하세요

기사입력 : 2017.07.10 09:46:5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까지 ‘고교생 괴물 프로골퍼’로 이름을 날렸던 임성재는 올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스윙으로 JGTO(일본프로골프) 무대에서 연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 비결은 ‘스윙 교정’입니다. 임성재는 “다른 톱골퍼들의 스윙을 유심히 보니 볼을 강하게 찍어 치는 것이 아니라 굉장히 낮게 스윙을 하며 쓸어 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한 뒤 “특히 아담 스콧이 경기하는 것을 봤는데 디봇이 거의 나지 않고 볼을 정말 깔끔하게 치는 것을 보고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임성재는 쇼트아이언만 스탠스(양발)의 중앙에 놓고 7번 아이언부터는 볼 위치를 약간 왼쪽으로 놓습니다. 드라이버와 3번 우드는 왼발 뒤꿈치의 연장선에 위치하고 유틸리티부터 롱아이언은 스탠스 중심에서 볼 1개 반 정도 왼쪽에 놓죠. 그리고 미들아이언은 중앙에서 볼 1개 정도 왼쪽에 둡니다.

볼을 중앙에서 왼쪽에 두는 이유가 있습니다. 임성재는 “낮고 길게 스윙을 하면 볼과 클럽이 맞는 시간이 길어지고 디봇이 만들어지는 큰 저항도 별로 없다. 당연히 스핀양도 많고 미스샷 확률도 많이 줄어들게 된다”고 합니다. 임성재가 ‘찍어 친다’는 느낌은 버리고 ‘볼을 먼저 맞추며 쓸어 친다’는 스윙을 하라고 권하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쓸어 친다’고 해서 뒤땅이 나는 게 아닙니다. 임성재는 “쓸어 친다는 느낌은 임팩트 구간, 즉 볼의 앞뒤로 30㎝ 구간 정도에서 낮게 클럽 헤드가 지나간다는 얘기”라고 강조합니다. 물론 볼이 먼저 맞아야 하겠죠.

46098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낮고 긴 스윙. 뭐가 강점일까요. “우선 임팩트 구간이 길어지며 볼이 맞아 나가는 구간도 함께 길어진다. 정타만 난다면 볼을 원하는 만큼 제대로 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이어 “볼을 클럽 헤드로 ‘밀어낸다’는 느낌이 들게 되면서 끊김 없는 스윙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스로 ‘낮고 긴 스윙’을 점검하는 법도 있습니다. 그는 “디봇의 크기와 깊이로 자신의 스윙을 점검하면 된다”고 말한 뒤 “우선 디봇이 볼이 있던 위치보다 1~2㎝ 앞쪽에 나야 하고 얇고 긴 디봇 자국이 생기면 정말 잘 친 샷”이라고 합니다.

만약 볼이 있던 자리 바로 밑에 디봇이 생기면 그냥 위에서 아래로 ‘내리 찍는’ 스윙이겠죠. 당연히 디봇도 깊고 짧습니다. 스윙이 임팩트 때 끊기는 것이죠.

볼의 앞쪽으로 ‘얇고 긴 디봇’을 낸다는 상상을 하고 스윙을 하면 스윙 궤도도 완만하게 됩니다. 특히 ‘완만한 스윙’은 유틸리티나 우드샷 때 아주 효과가 좋습니다. 하지만 볼이 중앙에서 약간 왼쪽에 있기 때문에 볼을 치고 나서 퍼 올리거나 너무 손목을 비틀면 방향성이 떨어집니다. 체중 이동만 잘하고 나서 볼을 쓸어 치듯 하면 됩니다. 당연히 자신만의 ‘스윙 리듬’을 찾아야겠죠.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15·창간호 (2017.07.05~07.1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