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비밀노트] (118) 임성재의 롱아이언 | 볼 때리지 말고 ‘쓸어 친다’는 느낌으로

기사입력 : 2017.07.03 09:21:3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가 제일 좋아하고 믿는 클럽이 5번 아이언이에요. 좁은 파4홀에서 티샷을 할 때나 파5홀에서 투온을 노릴 때에도 가끔 쓰죠. 저한텐 가장 편해요.”

불과 19살의 나이. 이제 막 대학교 1학년 학생인 프로골퍼 임성재는 지난해 일본 투어에 진출해 적응에 애를 먹었지만 올해는 상금랭킹 10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자리죠.

드라이버샷을 290야드가량 정교하게 치면서 어프로치 등 쇼트게임 실력이 늘어난 것이 큰 힘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한 가지 ‘비밀병기’가 더 있습니다. 바로 ‘롱아이언’입니다. 얼마 전부터 롱아이언 대신 유틸리티가 그 자리를 꿰찼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롱아이언도 치기 쉬우면서 컨트롤도 잘되는 제품들이 줄줄이 선을 보이고 있죠. 바람이 불거나 거리가 긴 파3홀. 프로골퍼들의 경우 간혹 죽음의 파4홀 같은 경우 롱아이언만큼 효자는 없습니다.

4433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임성재는 “4~5번 아이언을 편안하고 자신 있게 칠 수 있는 이유는 골프 연습을 할 때 7번 아이언이 아니라 5번 아이언으로 시작해 가장 연습량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제 임성재표 롱아이언 잘 치는 법을 알아볼까요. 임성재는 “롱아이언을 잘 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좋은 임팩트가 필요하다”고 말한 뒤 “다운스윙이나 피니시 동작 등에 너무 신경 쓰기보다는 ‘임팩트 구간’을 얼마나 잘하느냐에 성공 여부가 달려 있다”고 강조합니다.

임성재는 먼저 “멀리 보내야 한다는 부담감을 버려라”라고 합니다.

보통 7번 아이언, 혹은 6번 아이언까지는 잘 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자신만의 거리도 갖고 있죠. 하지만 5번부터 3번 아이언으로 숫자가 점점 줄어들수록 마음속에 ‘멀리 쳐야겠다’는 욕심이 생깁니다. 물론 절대적인 연습량이 적어 클럽이 익숙하지 않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겠죠. 특히 어드레스를 할 때 볼을 양발의 중앙에서 골프볼 1개가량만 왼쪽으로 놓습니다. 마치 드라이버샷을 하듯 너무 왼쪽으로 옮기면 몸통 회전에 의한 스윙을 하지 못합니다. 마치 아이스하키를 하듯 치게 되죠. 당연히 슬라이스나 오른쪽 푸시 구질이 나옵니다.

4433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임성재의 ‘롱아이언샷 비결’은 간단합니다. ‘잘 맞춰라’라는 것이죠. 임성재는 “찍어 치거나 쓸어 치거나 하는 생각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자신만의 임팩트 ‘느낌’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 뒤 “저는 볼을 정확하게 때릴 때 ‘긁는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어떤 잔디나 경사면의 상황에도 굿샷을 할 수 있는 비결. ‘볼을 긁는다’는 겁니다. 스윙을 할 때 볼과 임팩트 구간만 생각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샷을 할 수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뒤땅과 토핑도 줄어듭니다.

7번 아이언부터 리듬 있게 치면서 그 리듬을 이어 6번-5번-4번 아이언순으로 연습을 합니다. 리듬이 일정하면 거리가 일정할까요? 아이언은 번호가 줄어들수록 길이가 길어지고 로프트각(클럽 페이스의 각도)이 세워집니다. 같은 리듬으로 쳤을 때 일정한 거리 차이를 만들 수 있게 한 것이죠.

마지막으로 임성재는 “볼을 엄청 세게 때리려고 하면 어떤 클럽에서도 미스샷이 나온다”며 “볼을 ‘긁어준다’고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임팩트 구간이 만들어지고 자신만의 볼 위치를 찾은 뒤 리듬을 여유 있게 친다면 롱아이언이 쉬워질 수 있다”고 말합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14호 (2017.06.28~07.04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